헤밍웨이를 따라 파리를 걷다

파리를걷다_web

김윤주 글, 사진
분야: 여행>테마여행>여행에세이, 해외여행>파리
256쪽 / 46판 130 ×190mm / 올컬러
정가 13,800원
발행일 2017년 3월 19일
ISBN | 979–11–86921–38–8 03920

헤밍웨이를 따라 걷는 파리 산책
이 책은 대학교수인 저자가 헤밍웨이의 파리 체류기인 『파리는 날마다 축제』를 읽고 그 길을 따라 걸은 경험을 기록한 테마 여행 에세이집이다. 헤밍웨이는 무명작가 시절 7년간 파리에서 살며 글쓰기에 몰두했고 이 아름다운 도시 곳곳에서 사람들과 인연을 맺었다. 30여 년이 흐른 뒤 세계적 명성을 얻은 헤밍웨이는 ‘가난했지만 행복했던’ 그 시절을 회상하며 『파리는 날마다 축제』를 썼고, 그로부터 수십 년이 흐른 뒤에 이 책의 저자는 헤밍웨이가 살았던 집, 거닐었던 골목, 즐겨 찾았던 카페와 식당과 서점을 돌아보며 경험한 감동을 글로 옮겼다.

파리는 날마다 축제
미국에서는 헤밍웨이의 파리를 돌아보는 여정이 여행사 기획 상품으로 개발되어 해마다 수만 명의 미국인이 파리를 찾는다고 한다. 2015년 늦가을, 파리에서 전 세계를 경악하게 한 끔직한 테러가 일어나 파리 사람들은 깊은 슬픔에 잠겼지만, 이 참혹한 현장 한복판에 헤밍웨이의 『파리는 날마다 축제』를 꽃과 함께 가져다놓기 시작했고, 이 책은 서점가의 베스트셀러로 다시 떠올랐다. 그리고 많은 이가 헤밍웨이처럼 카페에서, 극장에서, 시장에서, 공원에서, 그리고 거리를 산책하며 활기차던 파리의 일상을 회복하자고 외쳤다. 헤밍웨이에게 그랬듯이 파리를 사랑한 사람에게 파리는 ‘움직이는 축제(Moveable Feast)’가 되어 평생 마음속에 자리 잡는다.

인문학적 파리 기행
사람은 가고 없어도 문학은 영원하고, 같은 장소에서 비슷한 경험을 하는 사람들이 끝없이 이어지며 삶도 그렇게 지속된다. 저자는 이 파리 산책에서 젊은 시절 헤밍웨이의 삶과 문학을 돌아보는 데 그치지 않고, 파리와 인연을 맺은 다양한 문학작품과 작가를 두루 살핀다. 그렇게 오페라 광장에서는 『레미제라블』을, 파리의 다락방에서는 릴케와 보들레르를 추억한다. 오르세 박물관에는 마네와 졸라를, 몽마르트르에서는 반 고흐를 떠올리고, 카페 드 플로르에서는 90년 전 헤밍웨이와 동시대 파리를 거쳐 갔던 나혜석을 떠올리며 가슴 아파한다. 베르사유 궁전에서는 루이14세의 절대왕정을 떠올리고, 파리 시내에서는 오늘날 파리의 모습을 획정한 오스만의 도시개혁을 돌아본다. 아울러 저자는 이 여행에서 언어 교육 전문가답게 외국인이 타지에서 살아가야 할 때 반드시 부딪히게 되는 외국어 습득 문제를 성찰하는 계기를 삼기도 한다.

작가 소개 : 김윤주

고려대학교 국어교육과를 졸업한 후 같은 학교 대학원 국어국문학과에서 한국어문화교육학으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미국 Blacksburg Korean Language School과 인창고 교사, 고려대 강사와 홍익대 초빙교수 등을 거쳐 현재는 한성대학교 인문대학 한국어문학부 교수로 재직 중이다.
공간을 넘나드는 여행을 통해 시대를 넘나드는 기호와 이야기 찾아내기를 즐기며, 음악과 미술과 영화, 그리고 멍하니 흘려보내는 느린 시간들을 좋아한다. 이중언어와 외국어 습득, 다문화 교육과 국내외 한국어 교육의 문제를 연구하며 가르치고 있다.

Advertisements